포스코, 현대차
2017.6.23 금 12:05
> 뉴스 > 경제 > 뉴스인사이드
     
檢, CJ 전격 압수수색...'이건희 동영상'조직적 관여 '의혹'
[0호] 2017년 03월 13일 (월) 23:31:48 도주혁 인턴기자 ehwngur95@daum.net

검찰이 CJ그룹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3일 오후 수사관 수십명을 보내 CJ그룹 본사와 계열사인 CJ제일제당을 압수수색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성매매 동영상 의혹과 관련해, 몰카 촬영에 조직적 관여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

앞서 지난달 25일, CJ제일제당 부장 출신 선 모 씨가 동영상 속 여성들에게 이 회장을 촬영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구속한 바 있다. .

검찰은 해당 동영상이 촬영된 시기에 주목하고 있다.

동영상은 2011년 12월부터 2013년 6월까지 5차례에 걸쳐 촬영됐다.

이 시기는 고 이맹희 CJ 명예회장이 동생인 이건희 회장에게 선친인 고 이병철 회장이 남긴 재산을 나눠달라며 소송을 낸 2012년과 같은 시기다.

당시 CJ는 삼성 직원이 이재현 회장을 미행했다며 경찰에 고소하기도 했다.

또 이건희 회장과 이맹희 회장도 서로에게 격한 발언을 하는 등 삼성과 CJ 사이에 갈등이 고조되던 때였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물을 분석한 뒤 조만간 CJ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이후 이번 사건을 성매매 의혹과 동영상 촬영 의혹 두 갈래로 나눠 수사해 나갈 계획이다.

이건희 성매매 동영상과 관련해 검찰이 본사를 '압수수색'한데 대해 CJ측은 "회사와 무관한 개인 범죄이다. 검찰 수사를 통해 진실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Copyright ⓒ KS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주혁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증권신문(http://www.ks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 손자, 학교
국세청 한승희發, 국세청 1급 세대교
[6.20.(화) 아침신문 헤드라인]
NC소프트, ‘내부자 거래’ 의혹..
19일 주목된 공시
[6.20.(火)신문클리핑] 지금 대
정부, 하반기 실손보험료 인하 유도.
최태원 회장, SK 바꾼 딥체인지 '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크레인 참사
이중근 부영회장, 사면초가?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2-1 삼도빌딩 402호 | Tel 02-761-4282~3 | Fax 02-780-137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호
회장: 권영우 | 부회장 송인보 김남훈 | 대표 국문호 | 주필 김흥업 | 고문 김원준, 윤충, 유우종, 황재하 | 편집국장 최남일 | 편집책임 홍석현
Copyright 2005 (주)한국증권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