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현대차
2017.10.18 수 18:11
> 뉴스 > 금융 > 금융
     
우리은행, 고객 금리인하요구권 무시 1위 '불명예'
[0호] 2017년 09월 25일 (월) 17:49:15 백서원 기자 ron200@naver.com
   
 

금융감독원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시중은행 상당수가 고객의 금리인하요구권을 무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우리은행이 가장 불성실한 대응을 보였다는 평가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한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아 25일 공개한 금리인하요구권 미스터리쇼핑 평가자료에 따르면 5대 은행과 21개 저축은행의 종합평가 결과 64.2점으로 5단계 평가등급(탁월·우수·양호·보통·미흡) 보통에 머물렀다.

금리인하 요구권은 새로 대출을 받거나 기존에 대출을 받은 고객이 개인의 직장, 급여, 신용 등 변동사항이 생길 때 금리를 낮춰달라고 요청하고 금융기관은 이를 심사해 금리를 조정하는 제도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금리인하요구권의 안내와 이행여부를 점검하기 위해 5개 시중은행의 86개 지점과 21개 저축은행 등 107개 영업점에 대해 미스터리 쇼핑을 실시했다. 조사원이 손님으로 가장해 해당 매장의 고객서비스를 평가했다.

평가 결과 조사대항 5개 은행 중 우리은행은 58.5점으로 은행 중 유일하게 미흡등급을 받으며 최하위를 기록했다. 농협·국민·신한은행도 낙제를 겨우 면한 보통에 머물렀다. 하나은행은 양호' 등급을 받았다.

영업점별 평가 결과에서도 은행은 조사대항 86개 중 30(34.8%)미흡등급을 받았다.

저축은행의 경우 21개 중 8개가 우수등급, 6개가 양호등급을 받아 상대적으로 은행보다 나은 결과를 보였다. 하지만 미흡등급을 받은 4개 저축은행 중 OSB저축은행과 JT친애저축은행은 10점대의 저조한 평가점수를 받았다.

금융기관 대출담당 직원들은 고객들의 금리인하요구권 문의에 제대로 설명하지 않은 채 무마하려는 경우가 많았다. “현재 대출금리가 낮은 수준이기 때문에 더 낮아지기 어렵다거나 현재 받고 있는 금리가 최저금리다라는 식의 응대다. 심지어 고객의 금리 인하 심사 요청을 일방적으로 거절한 일도 발생했다. 이는 은행의 수익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앞서 지난 2015국민 체감 20대 금융 관행 개혁방안을 마련해 금리인하요구권 활성화를 추진했다. 금감원은 당시 은행들이 대출 고객에 금리인하요구권을 필수 설명사항으로 명시하고 반드시 이행하도록 지시했다.

김 의원은 대출금리를 올릴 때는 일괄적으로 적용하면서 금리를 낮춰야 하는 상황에서는 모르쇠로 대응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며 금융당국의 지적에도 은행권의 그릇된 행태가 개선되지 않는다면 법제화 등 엄정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KS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증권신문(http://www.ks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속보] 법원, 박근혜 추가 구속영장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진출 막는 '
12일 주목된 공시
KT 황창규, 실적추락·케이뱅크까지.
강경화 "한강, NYT 기고문 역사인
11일 주목된 공시
대우건설, 계속되는 악재 '매각 적신
위기의 하이트진로, 돈줄 쥔 소주사
김명수 “대법관회의 통해 사법부 블랙
12일 코스피 16.60P 상승 24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2-1 삼도빌딩 402호 | Tel 02-761-4282~3 | Fax 02-780-137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호
회장: 권영우 | 부회장 송인보 김남훈 | 대표 국문호 | 주필 김흥업 | 고문 김원준, 윤충, 유우종, 황재하 | 편집국장 최남일 | 편집책임 홍석현
Copyright 2005 (주)한국증권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