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농협중앙회장, ‘생육상황 점검’ 경남 함양 양파농가 방문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생육상황 점검’ 경남 함양 양파농가 방문
  • 허홍국 기자
  • 승인 2024.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허홍국 기자]

(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조근수 농협중앙회 경남본부장, 임종식 수동농협 조합장,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김주양 농협경제지주 산지도매본부장이 12일 생육상황 점검을 위해 경남 함양군 양파 농가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농협중앙회
(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조근수 농협중앙회 경남본부장, 임종식 수동농협 조합장,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김주양 농협경제지주 산지도매본부장이 12일 생육상황 점검을 위해 경남 함양군 양파 농가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농협중앙회

농협중앙회는 강호동 회장이 12일 올해 양파 생육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양파 주산지인 경남 함양군 농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중만생 양파 생육동향 및 이상기후 대응 현황 등을 선제적으로 점검하고 양파 재배농가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안정적인 양파 생산을 준비하기 위해 진행됐다.

올 4~5월은 평년에 비해 기온이 다소 높고 강수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수확 전 습해로 인한 생육부진 및 병해충 피해 등에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안정적인 양파 생산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강 회장은 “4월은 중만생 양파 생육기에 있어 가장 중요한 시기 중 하나”라며 “이상기후에 따른 피해 발생 시 약제 및 영양제 등을 적기에 할인 공급하고 지역별 작황을 수시로 점검하는 등 생육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