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3월 CPI 대기 혼조세 마감…S&P500 0.03%↑
뉴욕증시, 3월 CPI 대기 혼조세 마감…S&P500 0.03%↑
  • 신예성 기자
  • 승인 2024.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리인하 기대 약화 반영...임의소비재, 금융, 소재 UP VS 필수소비재, 에너지, 헬스 DOWN
3월 소비자물가지수 발표 앞두고 시장 ‘주목’...6월 금리 인하 여부 두고 시각차는 ‘팽팽’
제롬파월 연준 의장
제롬파월 연준 의장

[한국증권신문_신예성 기자] 뉴욕증시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미국 금리인하 기대 약화를 반영하면서 혼조세를 나타냈다. 미국 3월 비농업 고용 서프라이즈가 어느 정도 소화되면 이번주 나올 물가 지표로 시선이 옮겨가면서 신중한 모습이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24포인트(0.03%) 하락한 38,892.80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95포인트(0.04%) 내린 5,202.39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43포인트(0.03%) 오른 16,253.96을 나타냈다.

업종 별로는 임의소비재, 금융, 소재, 부동산 관련 지수가 상승했다. 필수소비재, 에너지, 헬스, 산업, 기술 관련 지수는 하락했다.

종목 별로는 알파벳(+ 1.43%), 아마존(+0.07%),테슬라(+4.90%), 마이크로스트래티지(+5.14%), 코인베이스(+6.68%),  GE베르노바(+5.9%)등이 상승 마감했다. 메타(-1.53%), 넷플릭스(- 1.22%), 마이크로소프트(-0.22%), 애플 (-0.67%), 엔비디아(-0.99%)등은 하락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오는 10일 공개되는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에 주목했다. 3월 물가상승률 둔화가 정체된 흐름을 보였다면 시장에서는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 시점을 하반기로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 경제 전문가들은 3월 헤드라인 CPI 상승률이 전년 대비 3.4%로 2월 3.2%보다 올랐을 것으로 전망한다. 콘퍼런스보드는 미국 3월 고용추세지수(ETI)가 112.84로 2월 111.85보다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연준의 6월 금리인하 기대는 한 주 전보다 후퇴한 상태.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는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오는 6월에 금리를 25bp 인하할 가능성은 51.3%로 내다봤다.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은 48.7%로 반영됐다.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시카고 라디오 방송국 WBEZ와 인터뷰에서 "사람들은 지금 같은 제약적인 금리 수준을 얼마나 더 오래 유지하고 싶은지 반드시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며 "너무 오래 지속되면 실업률은 오르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84포인트(5.24%) 오른 15.19를 기록했다.

국제 유가가 하락했다.

5월 인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0.15달러 (0.15%) 하락한 배럴당 86.5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6월 인도 브렌트유 가격은 0.34달러 (0.39%) 하락해 배럴당 90.6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 금값은 상승했다.  금 현물은 트로이온스당 전장보다 0.39% 올라 2,,338.94달러를 기록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의 금 선물은 0.55% 오름세 나타내 2,358.40달러에 움직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