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세계 3대 스포츠 행사 ‘F1’ 인천 유치 시동
인천시, 세계 3대 스포츠 행사 ‘F1’ 인천 유치 시동
  • 강영훈 기자
  • 승인 2024.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강영훈 기자]

유정복 인천시장(사진 가운데)이 지난 6일 일본 스즈카 그랑프리에 참석 중인 포뮬라 원 그룹 스테파노 도미니칼리 CEO 등 F1 책임자 등을 만나 F1 인천 그랑프리 개최 의향서를 전달하고 있다. ⓒ 인천시
유정복 인천시장(사진 가운데)이 지난 6일 일본 스즈카 그랑프리에 참석 중인 포뮬라 원 그룹 스테파노 도미니칼리 CEO 등 F1 책임자 등을 만나 F1 인천 그랑프리 개최 의향서를 전달하고 있다. ⓒ 인천시

인천광역시는 유정복 인천시장이 지난 6일 일본을 방문해 스즈카 그랑프리에 참석 중인 F1 최고책임자를 만나 F1 인천 그랑프리 개최 의향서를 전달하고 인천 개최를 위한 본격적인 협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F1 그랑프리 대회는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행사로 알려진 대회다.

유 시장은 이날 포뮬라 원 그룹 스테파노 도미니칼리(Stefano Dominicali) CEO, F1 한국 파트너인 태화홀딩스 강나연 회장, 태화에스엔씨 니콜라 셰노 대표 등을 만나 F1 인천 그랑프리 유치의향서를 전했다.

유 시장은 이 자리서 인천은 세계적인 공항과 항만을 보유하고 있고 12개 특급호텔, 재외동포청, 15개 국제기구가 있는 세계적인 도시라는 것을 강조했다.

특히 이번에 유치할 F1 인천 그랑프리는 전용 경기장서 진행된 일본이나 중국 대회와 달리 모나코나 라스베이거스처럼 도심 레이스로 펼쳐지게 된다.

인천 그랑프리는 2026년이나 2027년 첫 대회를 개최한 후 최소 5년 이상 매년 개최될 것으로 예상되며, 구체적인 시기 등은 추후 협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스테파노 도미니칼리 F1 CEO는 “유 시장께서 일본 그랑프리에 직접 방문해 F1 유치 의향을 적극적으로 표명해 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F1 인천 그랑프리에 많은 관심을 갖고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 빠른 시일 내에 인천을 방문해 후속 협의를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유 시장은 이달 7일 2024 F1 일본 그랑프리 스즈카 서킷(2024 F1 Japanese Suzuka Circuit) 대회가 진행되고 있는 경기장을 방문, 스테파노 도미니칼리 F1 CEO와 F1 서킷 디자인을 총괄하고 있는 야르노 자펠리 Dromo CEO 등과 함께 서킷, 시설과 주변 환경들을 꼼꼼히 살펴보기도 했다.

유 시장은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 등의 편리한 교통망, 복합카지노 리조트 등 고급 숙박시설을 다수 보유한 인천이 F1 개최 최적지”라며 “도심 레이스로 진행되는 F1 인천 그랑프리 개최는 인천의 도시 잠재력을 꽃피워 인천을 글로벌 도시로 키워나갈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서킷(6.2km)에서는 F1 그랑프리 대회를 보기 위해 국내외서 모여든 인원만 약 32만 명에 이르고, 이 대회로 라스베이거스가 누린 경제적 효과는 최소 13억 달러(한화 1조 7505억 원)로 추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