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하락세 지속…“장기물 저가매수 나서라”
금리하락세 지속…“장기물 저가매수 나서라”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2.07.10
  • 호수 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채권시장 전망

하반기 국내 채권 금리는 하락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주요 선진국의 정책대응이 미진할 가능성이 큰 탓에 금리인하를 통한 내수부양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종연 우리금융투자 연구원은 “단기적으로는 금리인하를 선반영한 가격부담 속에서 각국의 정책공조 기대로 숨고르기 장세가 연출되겠지만, 현재 세계경제가 직면한 부채성장의 한계는 마땅한 해결책이 없다는 점에서 금리하락세가 재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선 하반기 경제 및 금융시장은 장기화가 우려되는 유럽 재정위기의 향방에 달려 있다는 분석이다.

박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스페인의 전면적인 구제금융 신청과 그리스의 유로존 이탈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결국 과다채무를 가진 국가들을 중심으로 수년에 걸쳐 대규모의 부채탕감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어 “미국과 중국, 신흥국 모두 각각의 위험요인을 안고 있어 유럽의 재정위기를 상쇄할만한 성장 동력을 찾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경우 재정감축안 실행에 따른 부정적 효과를 민간부문이 메우기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중국은 최근의 경기부양 기조로의 선회가 효과를 나타내기까지 시차가 존재할 전망이다.

따라서 국내경제는 올해 ‘상저하저’의 경기흐름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박 연구원은 “대외 경기불안이 지속됨에 따라 국내경제도 수출둔화와 내수침체가 이어질 것”이라며 “재정지출의 조기집행으로 경기모멘텀은 상반기보다 하반기가 더 약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문제의 당사자인 주요 선진국이 효과적인 경기부양책을 내놓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신흥국들은 자체적인 경기부양에 나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우리나라 역시 금리인하 필요성이 커진 가운데 3분기 중 25bp의 기준금리 인하가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최근 물가 안정세로 금리인하 여력이 마련된 한편, 국내경제의 뇌관으로 떠오른 가계부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이자를 낮춰야한다는 것. 추가 금리인하의 실행여부는 유럽 재정위기의 전개방향과 물가흐름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1분기를 정점으로 국고채 순발행 규모가 줄어드는 가운데, 수요우위의 수급구조는 변화가 없을 전망이다. 최근에는 ELS를 통해서도 채권수요 기반이 확대되고 있다.

박 연구원은 “은행권의 예금증가와 대출감소가 지속됨에 따라 은행채 순상환을 통해 우호적인 수급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며 “더욱이 전년 대비 공사채와 회사채의 순발행 규모가 축소됨에 따라 공급부담은 줄어든 반면, 대체투자안의 부재로 장기투자기관의 대기매수세는 꾸준하게 유입될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하반기 금리상승 위험은 있지만 그 가능성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현재의 외화유동성과 재정건전성을 감안할 때 외국인의 원화채권 매도는 최후의 보루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그동안 단기외채의 비중 축소와 통화스왑에 따른 가용 외환보유고 확충 등의 노력으로 웬만한 충격으로는 외환위기가 재발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며 “글로벌 유동성은 크게 늘어난 반면 AAA의 무위험 자산은 줄어들고 있어 원화채권이 대체투자처로서 부각되고 있음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단기적으로는 외국인의 국채선물 포지션 변화가 관건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박 연구원은 “현재 외국인의 국채선물 순매수 미결제는 사상최고 수준인 13만 계약 정도여서 대규모 차익실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도 “하반기에도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라면 대규모의 차익실현보다는 순매수 포지션을 계속해서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따라서 하반기 채권시장은 국고채 3년 3.00~3.40%, 국고채 5년 3.05~3.55%, 국고채 10년 3.30~3.75%의 레인지 속에 금리하락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판단이다.

박 연구원은 “수익률 곡선에서는 금리인하를 기점으로 단기적으로 Bull Steepening이 나타날 수 있으나, 전반적으로는 Flattening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용스프레드는 가격메리트 축소와 신용위험 증가로 인해 박스권내 제한적인 확대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를 반영한 채권투자 전략으로, Long Position을 유지하면서 신용채권보다는 장기물에서 저가매수 기회를 모색할 것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