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中철강 내수 부진…늦어지는 업황 개선”
현대제철, “中철강 내수 부진…늦어지는 업황 개선”
  • 문장훈 인턴기자
  • 승인 2024.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문장훈 인턴기자] NH투자증권은 24일 현대제철에 대해 중국 철강 내수 부진으로 수출 증가가 지속되며 업황 개선이 지연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4만 3,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재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당초 기대한 철강 업황 개선이 늦어진다는 점을 반영하여 향후 수익 추정치를 하향 조정했으며, 향후 실적 개선 요인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분기에도 중국 철강 내수 부진으로 인한 수출 증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현대제철의 건축착공면적이 전년 대비 증가하고 있는 점은 주목할 만한 상황이라는 것이 이 연구원의 설명이다. 5월까지 건축착공면적은 전년비 5.6%  증가하고 있어 하반기에는 철근 수요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중국 정부의 불법 저가 수출에 대한 단속 계획이 이행될 경우 전체적인 철강 수급 개선에 기여할 가능성 역시 존재한는 상황이다.

현대제철의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 대비 증가하나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하며 컨센서스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2분기 국내 열연유통 평균가격은 직전 분기 대비 5%, 철근은 8.5% 하락했다. 판재류는 중국산 수입 증가,봉형강류는 건설업황 부진에 따른 출하 감소가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