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돈화문국악당, 내달 무용 레퍼토리 기획공연 <일무일악 一舞一樂>첫선
서울돈화문국악당, 내달 무용 레퍼토리 기획공연 <일무일악 一舞一樂>첫선
  • 한상설 기자
  • 승인 2024.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한상설 기자]

‘일무일악 一舞一樂’ 포스터 © 서울돈화문국악당
‘일무일악 一舞一樂’ 포스터 © 서울돈화문국악당

서울돈화문국악당은 오는 7월 17일과 19일 이틀간 기획공연 <일무일악一舞一樂>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일무일악一舞一樂>은 기존 전통춤을 새롭게 구성해 선보이는 신규 레퍼토리로, 기존의 전통춤과 음악의 지역적 특성을 그대로 보존하면서도 무용수와 연주자의 새로운 해석과 색깔을 담아내며 재창작한 공연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소규모 공연장의 강점을 활용한 무대를 선보이며 본 공연에서는 연주자 1인과 무용수 1인이 무대를 채워나가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무용수 호흡과 움직임, 연주자 생동감이 느껴지는 선율을 객석서 온전히 몰입해 느낄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

이번 공연에서는 전통의 기본요소를 유지하며 음악에 맞는 새로운 해석을 가미한 공연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기존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제주도 영동굿, 경기 도당굿, 황해도 목중춤 등 지역성이 내재돼 있는 춤을 기반으로 지역성을 회복함과 동시에 새로운 움직임이 더해진 춤을 개발하고, 지역별 음악적 특성을 살린 작품을 선보이며 무용과 음악이라는 장르의 공존 외에도 과거와 현재가 상생하는 무대를 그려낼 예정이다.

양일 다른 출연진 등장으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이는 <일무일악一舞一樂>은 무용수 8인, 연주자 8인이 출연한다.

김미애(국립무용단 수석 단원), 박기량(국립남도국악원 안무자), 박인수(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연희과 교수), 거문고 김준영(국립국악원 창작악단 단원), 대금·퉁소 김동근(밴드 고래야 멤버), 해금 김보미(밴드 잠비나이 멤버) 외에도 각각의 개성을 가진 출연진들이 함께한다. 각자 고유의 춤 스타일을 가진 무용수와 자신만의 음악 스타일을 보유하고 있는 연주자가 무용 1인, 악기 1인으로 하나의 팀을 이루어 관객과 만난다.

예술감독으로는 윤중강(국악 평론가), 최해리(무용 평론가) 2인 체제로 진행된다. 무용과 음악 두 장르의 전문가를 공동 예술감독으로 선임함으로써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예술감독 최해리는 “이번 공연을 통해 한국무용과 전통음악이 상생해 지역춤을 복원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전통 공연예술 새 갈래를 내어 가장 실험적이지만 매끄럽고 안정적인 볼거리를 관객들에게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일무일악一舞一樂>은 오는 7월 17일과 19일 오후 7시 30분에 공연되며 티켓은 전석 2만 원이다.

또 ‘기후동행카드’, ‘예술인패스’ ‘패키지티켓’을 통해 20%서 50% 할인된 금액으로 만날 수 있다. 예매와 공연문의는 서울돈화문국악당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