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퓨처엠 여자바둑팀, ‘2024 여자바둑리그’ 개막 앞두고 필승 각오 출정식 가져
포스코퓨처엠 여자바둑팀, ‘2024 여자바둑리그’ 개막 앞두고 필승 각오 출정식 가져
  • 한상설 기자
  • 승인 2024.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한상설 기자]

포스코퓨처엠 여자바둑팀이 17일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서 ‘2024 여자바둑리그’ 출정식을 갖고 필승 각오를 다졌다. 사진 왼쪽부터 이정원 감독, 김혜민(9단)·김경은(4단)·박태희(3단)·이정은(초단) 선수, 이상춘 단장(커뮤니케이션실장) © 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 여자바둑팀이 17일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서 ‘2024 여자바둑리그’ 출정식을 갖고 필승 각오를 다졌다. 사진 왼쪽부터 이정원 감독, 김혜민(9단)·김경은(4단)·박태희(3단)·이정은(초단) 선수, 이상춘 단장(커뮤니케이션실장) © 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 여자바둑팀이 17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내달 개막하는 ‘2024 여자바둑리그’를 앞두고 출정식을 열어 필승 각오를 다졌다.

포스코퓨처엠은 지난 시즌 준우승 멤버인 김혜민 9단, 김경은 4단, 박태희 3단을 보호 지명하고 후보선수에는 올해 리그에 첫 참가하는 이정은 초단을 새로 선발했다.

포스코퓨처엠 여자바둑팀은 이정원 감독이 지난 2021년 처음 지휘봉을 잡은 이후 팀을 4년째 이끌고 있다. 이 감독은 1994년 입단(入段) 후 선수와 방송진행자, 지도자로서 경험을 바탕으로 선수들간 단합과 경기력을 이끌어 내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신임을 받고 있다.

주장인 김혜민 9단은 입단 26년차 통산 전적 583승 베테랑이다. 김경은 4단은 지난 해 2지명임에도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 통합 리그최다인 13승을 거두면서 MVP에 선정된 바 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만 7승을 보태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뒷받침한 박태희 3단에게 거는 기대도 크다.

특히 올해 리그 데뷔전을 치르는 이정은 초단은 올해 5월 여자최고기사결정전에서 랭킹 14위 허서현 4단을 꺾는 파란을 일으킨 바 있어 이번 시즌 우승전력 보강에 힘을 보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포스코퓨처엠 이상춘 단장(커뮤니케이션실장)은 “우리 바둑팀도 친환경미래소재를 통해 국가산업발전에 이바지하고자하는 포스코그룹 일원”이라며 “난관에 굴하지 않는 수준 높은 바둑으로 국민들에게 희망과 즐거움을 드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팀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과 신뢰 덕분에 지난 시즌 최고 기량을 발휘했고 준우승이라는 성과도 낼 수 있었다”며 “어느 팀보다 탄탄한 조직력으로 이번 시즌엔 꼭 우승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퓨처엠은 여자바둑리그가 출범한 지난 2015년부터 10년째 참가하며 우승(2017)과 두 차례 준우승(2015, 2023)을 달성한 여자바둑계의 명문팀으로, 전통 브레인스포츠인 바둑의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여자바둑리그는 한국기원이 주최하는 리그 형태의 기전으로, 8개팀이 오는 7월 11일 1라운드를 시작으로 10월까지 총 14라운드의 정규리그를 치르게 된다. 정규리그 상위 4개팀은 포스트시즌을 통해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