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민연금 개혁안·특검법 재표결 본회의’ 합의 불발
여야, ‘국민연금 개혁안·특검법 재표결 본회의’ 합의 불발
  • 강영훈 기자
  • 승인 2024.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본회의 열어 ‘채상병 특검법’ 재표결될 전망

[한국증권신문_강영훈 기자]

추경호(사진 오른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나와 회동 결과를 말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 © 뉴시스
추경호(사진 오른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나와 회동 결과를 말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 © 뉴시스

여야 원내대표가 오는 29일 21대 국회 임기 종료를 앞둔 가운데 27일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국민연금 개혁안 처리와 ‘채상병 특검법’ 재표결 본회의 일정에 대해 논의했지만, 합의가 불발됐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는 이날 김 의장 주재로 비공개 회동했지만, 연금개혁과 채상병 특검 등 주된 의제를 놓고 팽팽히 맞서면서 내일 본회의 개최 합의도 이르지 못했다.

추 원내대표는 회동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연금개혁과 관련해 이번 국회 내에 처리하기 어렵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렸다”며 “22대가 곧 시작되니 여야 협의를 통해 속도감있게 잘 진행해보자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모수개혁을 두고 민주당이 소득대체율 44%를 수용했는데 합의를 이뤄내 처리하지 못하는 것이 아쉽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채상병 특검법' 재표결과 관련해 추 원내대표는 “특검법과 관련해 동의할 수 없기 때문에 본회의 의사일정 자체에 대해 합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말씀드렸다”고 밝힌 반면, 박 원내대표는 “특검법 재의 처리와 본회의에 부의된 전세사기특별법까지 최대한 합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여야 합의가 불발됐지만 내일 계획대로 본회의를 열고 ‘채상병 특검법’을 재표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의장은 지난주 퇴임 기자간담회서 “만약 여야 합의가 안 되더라도 28일에는 본회의를 열겠다”며 “특검법이 합의되면 합의된 대로, 안 되면 재의요구된 법안에 대한 표결을 통해 최종 마무리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