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음주 뺑소니’ 의혹 김호중 구속영장 신청
경찰, ‘음주 뺑소니’ 의혹 김호중 구속영장 신청
  • 강영훈 기자
  • 승인 2024.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적 증거 인멸’ 소속사 대표·본부장도 포함

[한국증권신문_강영훈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가 지난 21일 서울시 강남구 강남경찰서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 뉴시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가 지난 21일 서울시 강남구 강남경찰서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 뉴시스

경찰이 ‘음주 뺑소니’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와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특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위험운전치상 혐의로 김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신청했다.

또 김씨 소속사 대표인 이광득씨와 본부장 전모씨에 대해서도 각각 범인도피교사,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서 반대편 도로 택시에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사고 후 현장을 이탈해 경기도 구리시 한 호텔에 머물다가 17시간 뒤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께 경찰에 출석했다.

김씨 소속사 관계자들은 김씨 범행 직후 증거를 조직적으로 숨기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 매니저는 사고 3시간 후 김씨 옷을 입고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며 허위 진술을 했지만 소속사 이 대표는 이를 자신이 지시했다고 시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