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태양광 파이낸싱 전문 자회사, 2.5억 달러 규모 ABS 거래 완료
한화큐셀 태양광 파이낸싱 전문 자회사, 2.5억 달러 규모 ABS 거래 완료
  • 허홍국 기자
  • 승인 2024.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허홍국 기자]

한화큐셀 주택용 에너지 솔루션이 설치된 미국 주택 전경 ©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한화큐셀 주택용 에너지 솔루션이 설치된 미국 주택 전경 ©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한화솔루션 큐셀부문(이하 한화큐셀)은 미국 주택용 태양광 파이낸싱 자회사인 ‘엔핀(EnFin)’이 총 2억 5000만 달러(한화 약 3500억 원)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이하 ABS; Asset Backed Security)매각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한화큐셀 자회사는 이번 ABS 거래 완료로 자금 조달 포트폴리오의 다양화 및 안정화를 꾀하게 됐다.

엔핀은 한화큐셀 미국 법인의 100% 자회사로, 주택에 태양광 설치를 원하는 고객에게 설치 대금에 대한 할부금융(Solar Loan)을 포함한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지난 2022년 시범 사업을 실시한 데 이어 지난해 1월부터 정식 사업을 개시했다. 엔핀은 고객들의 주택용 태양광에 대한 대출 채권을 기초 자산으로 하는 ABS를 올해 4월 말 성공적으로 전량 매각했다. 이번 발행과 거래에는 세계적 투자은행인 RBC 캐피탈 마켓(RBC Capital Market)이 발행 주관사로 참여하고 유럽 최대 규모의 산탄데르(Santander) 은행이 공동 간사로 참여했다.

이번 거래로 엔핀은 앞으로의 파이낸싱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효율적,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ABS는 채권을 담보로 발행되기 때문에 비교적 낮은 금리로 발행이 가능해 기업 자금 조달 비용을 낮출 수 있다.

이 밖에도 엔핀은 RBC 캐피탈 마켓과 산탄데르 은행으로부터 각각 2억 5000만 달러씩, 총 5억 달러 규모의 회전거래 신용 계좌(Revolving Credit Facility)개설을 완료하며 다양한 자금조달 포트폴리오를 확보한 바 있다.

또 엔핀은 올 1월 TPO(Third Party Ownership, 제3자 소유) 프로그램을 추가 출시해 파이낸싱 서비스의 폭도 넓혔다. TPO란 기업이 고객의 주택에 설치된 태양광 설비를 직접 소유하고 운영·관리하며 재생에너지 전력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글로벌 조사기관 우드맥킨지(Wood Mackenzie)에 따르면 TPO를 통해 설치된 미국 주택용 태양광은 지난해 기준 2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토털 에너지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탈바꿈 중인 한화큐셀은 금융 솔루션이라는 또 하나의 신규 사업 분야에 안착했다.

우드맥킨지에 따르면, 2022~2023년에 새로 설치된 미국 주택용 태양광의 60~70%가 할부금융 서비스를 통해 설치됐다. 이 같은 미국 주택용 태양광 및 파이낸싱 시장의 성장에 힘입어 엔핀은 올 5월을 기준으로 누적 계약 건수 1만 8000건 및 누적 계약 규모 8억 달러를 달성했다.

한화큐셀 이구영 대표이사는 “최근 높은 기준 금리 등으로 금융 조달 환경이 위축된 상황임에도 엔핀이 ABS 전량 매각에 성공한 것은 자체적으로 운용 가능한 금융 비즈니스 구조를 갖췄다는 의미”라며 “한화큐셀은 재생에너지 분야의 제조, 디벨롭(Develop), EPC 솔루션에 이어 금융 솔루션까지 마련하며 토털 그린에너지 솔루션 제공자로서의 비전을 완성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