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우리은행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조병규 우리은행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 강영훈 기자
  • 승인 2024.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주자로는 패션그룹형지 최병오 회장, 금전기업 홍종식 회장 지목

[한국증권신문_강영훈 기자]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이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 우리은행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이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 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조병규 은행장이 ‘바이바이 플라스틱(Bye Bye Plastic)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22일 밝혔다.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는 환경부가 주관하는 범국민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 캠페인이다. 일상에서 배달 주문 시 일회용품 받지 않기, 불필요한 비닐 쓰지 않기, 내가 쓴 제품 분리배출까지 책임지기, 신선식품 주문 시 다회용 보랭백 사용하기, 물티슈·플라스틱 빨대 사용 줄이기 등 플라스틱 사용과 거리를 두는 10가지 습관을 자율적으로 실천하면 된다.

또 챌린지 참가자는 ‘플라스틱 안녕(Bye)’이라는 의미로 양손을 흔드는 동작을 사진 촬영하거나 플라스틱을 덜 쓰겠다는 다짐 문구를 적어 소셜미디어에 게시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목한다.

우리은행 조 은행장은 대한적십자사 김철수 회장 지명으로 이번 캠페인에 동참했고 다음 참여자로 패션그룹형지 최병오 회장과 금전기업 홍종식 회장을 지목했다.

조 은행장은 “이번 챌린지 참여로 평소 생활 습관을 되돌아보게 됐다”며 “플라스틱 덜 쓰기라는 작은 실천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은 일회용 마스크 업사이클링 캠페인, 다회용컵 사용확산 캠페인 등 모든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자원순환을 활성화하는 캠페인을 지속 펼쳐 왔다.

우리은행은 이번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를 계기로 플라스틱 사용과 거리를 두는 10가지 습관을 실천하는 등 친환경 문화 확산에 힘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