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태양의 숲 11호 ‘탄소 마시는 숲:울진’ 조성
한화그룹, 태양의 숲 11호 ‘탄소 마시는 숲:울진’ 조성
  • 허홍국 기자
  • 승인 2024.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허홍국 기자]

한화그룹 태양의 숲 11호 ‘탄소 마시는 숲:울진’ 현판 모습 © 한화그룹
한화그룹 태양의 숲 11호 ‘탄소 마시는 숲:울진’ 현판 모습 © 한화그룹

한화그룹은 이달 ‘지구의 날(4월 22일)’을 맞아 지난 19일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나곡리 현지에 ‘한화 태양의 숲’ 11호인 ‘탄소 마시는 숲: 울진’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태양의 숲 조성은 산불로 서식지를 잃어버린 멸종위기 동식물 삶의 터전 복원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진행된 식수 행사에는 지역 주민을 포함 한화그룹 직원과 울진군,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양봉협회, 대학생, 트리플래닛 관계자가 함께했다. 이들은 약 2만㎡ 부지에 다양한 밀원수 8000그루를 심었다.

올해도 소비자 참여와 관심을 이끌기 위해 태양의 숲 앱을 통해 소비자들이 기부해준 가상의 나무 8000여 그루 규모만큼 실제 숲으로 조성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울진 산불 영향으로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산양’의 서식지 복원을 위해 산양 주 먹이 수종인 ‘진달래’로 식재를 진행했다.

또 생물다양성 보전에 기여하고 생태계 복원을 위해 세계적으로 국내에만 자생하나 이제는 멸종위기 식물로 그 개체수가 줄어가는 구상나무, 꿀벌을 보호하고 화분 매개가 되는 밀원수인 백합나무와 상수리나무로 숲을 조성했다.

아울러 한화큐셀이 기증한 태양광 설비로 전기를 생산하는 양묘장에서 묘목을 공급 받아 묘목 생육 과정서 발생되는 탄소의 양을 최소화했다. 이번에 약 2만 ㎡ 부지에 조성하는 숲은 연간 약 80 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 13년간 여의도 면적 5배에 53만 그루 식재

한화그룹은 지난 2011부터 ‘태양의 숲’ 캠페인을 통해 우리의 소중한 숲들의 ‘복원’에 힘써왔다.

우선 사회적 기업인 트리플래닛과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외서 친환경 숲을 조성해 왔다.

또 지난 2012년 몽골 토진나르스 사막화 방지숲을 시작으로 중국, 한국 등에 지금까지 총 10개 숲을 조성했다. 이를 모두 더하면 여의도 면적의 약 5배인 2250만㎡ 면적에 약 53만 그루이다.

한화는 재난으로 파괴된 숲이 자연 회복할 수 있도록 자생력 높은 나무를 심고, 주변 지역에 사는 식물 종을 선정해 숲을 조성하고 복원대상지 토양을 사전 분석해 가장 적합한 토질 환경을 만드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

한화그룹은 지난해 한국기업 중 최초로 세계경제포럼(WEF)의 ‘1t.org’에 참여 후 2번째 숲 조성이다. 1t.org는 UN의 생태계 복원에 대한 10년 선언 지원을 위해 2030년까지 1조그루의 나무를 심거나 보존한다는 목표 아래 기업, 비영리단체, 기후 환경 운동가 및 정부가 참여하는 국제활동이다.

태양의 숲 관계자는 “한화 태양의 숲은 탄소 상쇄 기능을 위한 숲의 복구을 넘어 생물 다양성 복원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며 건강한 선순환을 만들기 위해 좋은 사례”라며 “앞으로도 태양의 숲 조성을 통해 생태계 복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