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서울디지털국가산업단지에 ‘BIZ프라임센터’ 오픈
우리은행, 서울디지털국가산업단지에 ‘BIZ프라임센터’ 오픈
  • 강영훈 기자
  • 승인 2024.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강영훈 기자]

(사진 왼쪽부터) 이사케이㈜ 김승영 대표, 유니트아이엔씨㈜ 유재영 대표, 삼보계량시스템㈜ 김평수 대표,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 정진완 부행장, 우리은행 구로금천영업본부 민복기 본부장이 지난 18일 서울디지털BIZ프라임센터에서 현판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우리은행
(사진 왼쪽부터) 이사케이㈜ 김승영 대표, 유니트아이엔씨㈜ 유재영 대표, 삼보계량시스템㈜ 김평수 대표,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 정진완 부행장, 우리은행 구로금천영업본부 민복기 본부장이 지난 18일 서울디지털BIZ프라임센터에서 현판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지난 18일 서울시 구로구서 서울디지털BIZ프라임센터를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

BIZ프라임센터는 지난해 7월 조병규 은행장 취임과 동시에 ‘기업금융 명가 재건’의 첨병 역할을 위해 탄생한 중소기업 특화 채널이다.

이곳은 주로 산업단지에 입점한 기업에게 투·융자 자금조달 및 기업컨설팅, 자산관리 특화서비스 등 각종 금융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해 7월 반월・시화를 시작으로 남동・송도, 창원・녹산, 대구・경북, 울산, 호남에 BIZ프라임센터를 잇달아 개설한 바 있다.

서울디지털국가산업단지는 서울 유일 국가산업단지로, 과거 봉제업 중심의 구로공단이 경제개발과 함께 IT 및 지식서비스 기반의 디지털산업단지로 성장해 국가 첨단 산업 발전을 이끌고 있다.

이 지역에는 IT기업, 전기·전자기업 등 지난해 말 기준 1만 4000여 사가 입주해 연간 14조원의 생산 실적을 거두고 있다.

앞으로 서울디지털BIZ프라임센터는 이 지역뿐만 아니라 광명, 부천, 안양 등 인근 지역에 산재한 중견·중소기업 금융지원에도 나설 계획이다.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은 “IT, 문화콘텐츠 등 국가의 미래를 책임질 첨단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에 BIZ프라임센터 추가로 개설했다”며 “앞으로 우리은행은 국민경제의 근간이 되는 중견·중소기업의 활력을 위해 BIZ프라임센터를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오는 25일 경기도 판교에 판교BIZ프라임센터를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