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지난해 매출 1조 9835억 원…역대 최대 실적 달성
아워홈, 지난해 매출 1조 9835억 원…역대 최대 실적 달성
  • 한상설 기자
  • 승인 2024.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한상설 기자]

아워홈 CI © 아워홈
아워홈 CI © 아워홈

아워홈은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 등 경영악화 요인으로 창사 첫 적자를 낸 지 3년 만이다.

아워홈에 따르면 2023년 실적(연결기준)은 매출은 전년 대비 약 8% 늘어난 1조 9835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76% 증가한 943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식음료부문 매출이 약 1조 1171억 원을 기록, 역대 최대 실적을 견인했다. 해당 부문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했다.

특히 구지은 부회장이 취임과 동시에 핵심 과제로 삼았던 ‘글로벌 사업 확대’ 전략이 빛을 발했다.

지난해 아워홈 글로벌 사업 실적은 전년 대비 13% 가량 증가했다. 지난해 중국 주재 독일 자동차 부품회사 콘티넨탈 사내식당 수주를 비롯해 미국, 유럽 등 글로벌 곳곳서 견조한 성장을 이어갔다.

아워홈 글로벌 사업 매출은 지난 2022년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전체 매출의 10% 비중을 달성한 바 있다.

올해도 ‘글로벌 사업 확대’ 기조를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아워홈은 지난 1일 직원을 대상으로 ‘혁신 성장 격려금’ 지급을 확정해 공지하고 5일 본사를 시작으로 해외 법인 등 격려금 지급을 진행했다.

주요 사업별 매출액 및 영업이익 달성도, 개별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격려금 지급률을 결정했고 직원 97%가 격려금을 수령했다. 격려금은 인당 최대 1190만 원이다.

다만 지난해 목표 실적 미달에 따라 대표이사를 비롯해 임원 및 주요 직책자는 격려금 지급 대상서 제외됐다.

이에 따른 잔여 재원은 직원 격려금 추가 지급에 활용됐고 일정 기간 이상 근무한 비정규 직원 1500명도 지급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번 혁신 성장 격려금은 지난 직원 노고에 대한 감사 의미와 함께 미래 푸드테크 기업 전환에 필수적인 혁신 노력에 대한 격려 차원으로 지급됐다.

아워홈은 지난해 초 세웠던 목표 실적을 달성하지 못해 성과급 지급 기준에 부합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대표이사 지시에 따라 직원 처우 개선 및 격려를 위해 별도 격려금 규정을 마련해 지급을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