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상해국제항만그룹과 ‘친환경 연료 공급’ 맞손
HMM, 상해국제항만그룹과 ‘친환경 연료 공급’ 맞손
  • 강영훈 기자
  • 승인 2024.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강영훈 기자]

HMM, 상해국제항만그룹(SIPG) 관계자가 지난달 27일 상해 SIPG 본사에서 진행된 ‘상해항 친환경 연료 벙커링 업무협약식’에서 서명을 하고 있다. © HMM
HMM, 상해국제항만그룹(SIPG) 관계자가 지난달 27일 상해 SIPG 본사에서 진행된 ‘상해항 친환경 연료 벙커링 업무협약식’에서 서명을 하고 있다. © HMM

HMM이 상해국제항만그룹(이하 SIPG : Shanghai International Port Group)과 지난달 27일 상해 SIPG 본사에서 ‘상해항 친환경 연료 벙커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진행된 협약식에는 오승우 HMM 중국권역장과 후앙 하이동(Huang Haidong) SIPG 마케팅 이사 등 양사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HMM은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상해항에서 메탄올, LNG 등 친환경 선박 연료 공급에 대해 협력할 예정이다.

글로벌 해운업계는 ‘2050 탄소 중립’이라는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차세대 친환경 연료 개발 및 도입 등 이해관계자들과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현재 메탄올, LNG 등이 상용화됐고 암모니아, 수소 등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HMM도 지난해 2월 메탄올을 주연료로 하는 9000TEU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9척을 발주한 바 있고 올해 말에는 7700TEU급 LNG 추진선 2척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상해항 뿐 아니라 부산, 싱가포르 등 주요 항만에서 친환경 연료 공급망을 확보하는 등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SIPG는 세계 1위 항만인 상해항을 모항으로 하는 글로벌 터미널 운영사로 지난 2022년부터 전 세계 해운사에 LNG 연료를 공급해 왔고 올해는 메탄올 연료 공급을 위한 설비 확충에 나서고 있다.

HMM 관계자는 “이번 SIPG와 협력을 통해 기존 한국과 싱가포르에 이어 중국서도 친환경 연료 공급망을 확대했다”며 “차세대 연료 개발 등 2050 탄소 중립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