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미국 강력한 경제 수치에 부담 작용 하락
유럽증시, 미국 강력한 경제 수치에 부담 작용 하락
  • 신예성 기자
  • 승인 2024.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_신예성 기자] 유럽 증시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예상보다 강력한 미국의 경제 수치에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6월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하며 미 국채 금리와 달러화가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그 여파에 유로존 국채 금리도 동반 상승하며 지수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2일(현지 시간)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2일(현지시간) 전장보다 4.10포인트(0.80%) 내린 508.57에 장을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17.53포인트(0.22%) 내린 7935.09를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75.76포인트(0.92%) 밀린 8130.05로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도 209.36포인트(1.13%) 하락한 1만8283.13에 장을 마쳤다.

미국의 경제 수치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6월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하며 미 국채 금리와 달러화가 일제히 강세를 보였고 그 여파로 유로존 국채 금리도 동반 상승하며 유럽증시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업종 별로는 최근 강세 흐름을 보였던 헬스케어 업종이 떨어지며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소매, 부동산, 여행ㆍ레저업종 지수가 각각 2% 이상 빠졌다. 반면 에너지업종은 러시아 에너지 시설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공격과 중동 분쟁 고조로 인해 유가가 급등하면서 상승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이 기준금리를 6월에 인하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독일 통계청은 지난달 독일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2.2%, 올해 2월에 비해 0.4% 오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1년 전 대비 2.0% 상승한 2021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이다. 유럽에서 경제 규모가 가장 큰 독일의 물가 압력이 꾸준히 완화함에 따라 ECB의 금리 인하 시기가 앞당겨질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ECB는 지난달 회의에서 4차례 연속 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수차례에 걸쳐 6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3일 마감되는 유로존 인플레이션 데이터는 4월 ECB의 다음 금리 결정을 앞두고 가격 상승 경로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