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종근당과 ‘펙수클루’ 공동판매
대웅제약, 종근당과 ‘펙수클루’ 공동판매
  • 한상설 기자
  • 승인 2024.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한상설 기자]

펙수클루 제품 사진 © 대웅제약
펙수클루 제품 사진 © 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종근당과 이달 1일부터 P-CAB 계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클루를 공동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은 동반성장의 가치를 앞세우고 양사가 영업·마케팅 역량을 모아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됐다.

대웅제약은 이번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새롭게 구축해 펙수클루 ‘1품1조(1品1兆)’ 비전 실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펙수클루는 대웅제약이 지난 2022년 7월 발매한 국산 신약으로 올해 2월 기준 누적 처방액 776억 원을 기록하며 단숨에 블록버스터로 성장한 품목이다.

이와 함께 발매 2년 차에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서 2위에 랭크된 바 있다.

의약품 통계정보 유비스트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P-CAB과 PPI 제제의 처방액은 총 2392억 원으로, P-CAB 비중이 25.9%(619억원)다. P-CAB의 해당 점유율은 출시년도인 2019년 1분기(1.6%) 이후 꾸준히 오르며 24.3%p 상승한 수치다.

대웅제약은 이번 협력을 기점으로 오는 2030년 내 국내 연 매출 3000억 원을 달성하고, P-CAB의 점유율을 높여나가 전반적인 성장을 견인해 나간다는 목표다.

업계서도 이번 협력이 펙수클루의 시장점유율 확대를 넘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의 주도권 변화의 도화선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P-CAB 제제를 2016년 선도적으로 출시한 일본 경우서도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의 시장 구도가 재편되고 있다.

글로벌 리서치 기관인 BCC 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경우 P-CAB 점유율은 2016년 9%에서 4년 만에 2020년 33%로 늘었다. 또 BCC 리서치 보고서는 오는 2030년 일본 내 P-CAB 점유율이 44%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는 “양사가 P-CAB 신약을 성공적으로 론칭한 경험을 살려 펙수클루가 위식도역류질환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 옵션으로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힘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협력을 업계 내 동반성장 모범·성공사례로 만들고, 나아가 펙수클루 ‘1품1조’ 실현을 위한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주 종근당 대표는 “종근당은 이미 P-CAB 제품을 시장에 성공적으로 론칭하고 블록버스터급 약물로 성장시킨 경험이 있다”며 “P-CAB 시장서 축적한 풍부한 노하우와 양사의 강한 영업·마케팅 역량이 시너지를 발휘해 국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