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조직개편 단행 '전문성 강화' 내세워
금감원, 조직개편 단행 '전문성 강화' 내세워
  • 오혁진 기자
  • 승인 2019.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 정치사회부-오혁진 기자] 금융감독원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금감원은 8일 60개 국·실 298개 팀 체제에서 60개 국·실 283개 팀으로 조직을 개편했다고 밝혔다. 정원은 동결했다.

금감원은 검사·조사부서 내 소규모 팀을 통폐합하는 방식으로 18개 팀을 폐지했다. 대신 검사·조사부서 정원은 13명 늘렸다. 

금감원은 지난달 공공기관으로 지정되지 않는 조건으로 5년 안에 팀장급인 3급 이상 상위직급 비중을 현재 43%에서 35%로 줄이기로 했다. 

금감원은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서민·중소기업지원실을 ‘포용금융실’로 재편했다. IT·핀테크전략국 내 ‘디지털금융감독팀’도 신설하고 핀테크지원실을 ‘핀테크혁신실’로 재편했다.

핀테크혁신실은 금융사의 준법성 향상을 위한 레그테크(규제+기술), 감독역량과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섭테크(감독+기술) 등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금감원은 혁신·모험기업 지원을 위해 자본시장감독국에 ‘투자금융팀’도 신설했다. 금융감독연구센터는 ‘거시건전성감독국’으로 재편되면서 1개팀이 신설되고, 2개팀이 폐지됐다. 국제협력국장이 금융중심지지원센터를 통할하는 선임국장을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