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현대차
2017.8.21 월 17:48
> 뉴스 > 종합 > 정치
     
야권, 문 대통령에 “강경화 임명 재고해 달라”
[0호] 2017년 06월 16일 (금) 01:38:31 오혁진 기자 primedarkness@daum.net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임명 방침을 두고 야권과 대립하고 있다. 여권인 더불어민주당은 한·미 정삼회담을 앞두고 강경화 후보자를 임명해야한다는 입장이지만 야 3당은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회동을 갖고 해결책을 찾으려 했으나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특히 야 3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강경화 후보자의 임명을 재고해 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정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강 후보자에 대해 야 3당이 공통적으로 부적격자라고 한 점을 우 원내대표가 청와대에 다시 한번 전달하고 대통령에게 재고를 요청하는 자리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우 원내대표는 여당은 강 후보자의 자질이나 청문회 결과를 보면 외교부 장관으로 충분한 역량이 있다는 게 국민의 뜻이라는 판단이라며 이견을 드러냈다.

앞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중진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미 오랜 기간 외교 공백을 가져야 했던 대한민국이 외교 수장 없이 한·미 정상회담을 하는 불상사를 겪게 될까 국민들께서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강 후보자의 임명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특히 야당을 향해 발목잡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문재인 정부가 하루빨리 내각을 구성해 국정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정치권이 협력하는 것이 위기를 헤쳐 나가는 최선의 방도라고 촉구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강 후보자 임명 강행 시 문재인 정부의 독주와 독선에 강하게 저항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의 밀어붙이기가 현실화되면 국회 차원의 협치가 끝나는 것은 물론이고 보다 강경한 수단을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도 자유한국당의 주장에 동의하는 모양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앞으로 여론만 갖고 대통령 혼자서 국정을 수행하면 된다. 뭣 때문에 국회를 두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정국 경색이 불 보듯 뻔하다고 비판했다.

<Copyright ⓒ KS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증권신문(http://www.ks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코스닥사 에스에프씨, 445건 수상한
[8.16. (수)신문클리핑] 지금
17일 주목된 공시
[8.18.(金) 신문클리핑]지금 대
방통위, 고영주 MBC 이사장 ‘제거
[8.17(목) 아침신문 헤드라인]
[8.17.(목)신문클리핑] 지금 대
[8.16(수) 아침신문 헤드라인]
[8.18(금) 아침신문 헤드라인]
경찰, ‘조양호 자택 공사 비리 의혹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2-1 삼도빌딩 402호 | Tel 02-761-4282~3 | Fax 02-780-137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호
회장: 권영우 | 부회장 송인보 김남훈 | 대표 국문호 | 주필 김흥업 | 고문 김원준, 윤충, 유우종, 황재하 | 편집국장 최남일 | 편집책임 홍석현
Copyright 2005 (주)한국증권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