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현대차
2017.8.18 금 19:29
> 뉴스 > 금융 > 금융
     
한동우 전 신한지주 회장 아들, 특혜 발령 의혹
[0호] 2017년 06월 14일 (수) 14:35:14 백서원 기자 ron200@naver.com
   
▲ 한동우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

한동우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 아들의 뉴욕 주재원 인사 발령을 놓고 특혜 의혹이 일고 있다.

한 전 회장의 아들 한모씨(42)가 최근 뉴욕지점으로 예비발령이 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시사저널e>는 신한금융에서 20년 가까이 일한 한 관계자와 인터뷰를 통해 공채 출신도 아닌 이가 뉴욕 주재원으로 옮기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 관계자는 한 전 회장이 퇴임 뒤에도 고문으로서 회사의 인사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신한 측은 신한그룹은 지주회사로 전 회장이라고 해서 회사를 좌지우지할 수 없다. 단순한 인사 발령을 두고 특혜의혹을 덧씌우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주재원은 능력 위주 선발이며 한씨 역시 고학력에 IB(투자은행)쪽에서 능력을 인정받아 인사 발령이 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신한지주 측은 14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한 전 회장이 퇴임 후에도 계속 회사 인사에 관여하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서 "어떤 의미에서 관여를 하고 있다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 모든 인사가 전직원 앞에서 투명하게 공개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씨의 특혜 의혹에 관해서도 "능력을 인정받은 것 뿐"이라며 "능력이 있는데 단지 한 전 회장님의 자녀라는 (특혜 의혹이 불거질 수 있다는) 점으로 이러한 인사 발령 등에서 제외된다면  그것 또한 역차별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Copyright ⓒ KS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증권신문(http://www.ks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진우 기자, ‘내란선동’ 혐의 소환
코스닥사 에스에프씨, 445건 수상한
문 대통령과 조국 수석의 ‘택시 행보
[8.14(월) 아침신문 헤드라인]
[8.14.(월) 신문클리핑]지금 대
창업, ‘인생템’을 찾아라...반짝
엠플러스, 9월 코스닥 상장
'가짜' 인터넷은행 S뱅크 주의보
[8.16. (수)신문클리핑] 지금
'최순실 라인 논란' 박창민 대우건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2-1 삼도빌딩 402호 | Tel 02-761-4282~3 | Fax 02-780-137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호
회장: 권영우 | 부회장 송인보 김남훈 | 대표 국문호 | 주필 김흥업 | 고문 김원준, 윤충, 유우종, 황재하 | 편집국장 최남일 | 편집책임 홍석현
Copyright 2005 (주)한국증권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