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현대차
2017.10.18 수 18:11
> 뉴스 > 금융 > 금융
     
김석동 새 금융위원장 거론되자 "대표적 모피아" 거센 반발
[0호] 2017년 06월 13일 (화) 14:46:42 백서원 기자 ron200@naver.com
   
▲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새 정부 금융위원장에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이 거론되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012년 금융위원장 당시 론스타의 외환은행 매각을 승인해 시민단체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은 모피아의 대표적 인물"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박 의원은 오늘 아침 신문에서 일제히 문재인 정부 첫 금융위원장에 김 전 금융위원장이 유력하다는 보도가 나왔다면서 지난 2012년 당시 민주당이 해임촉구 성명을 발표했을 정도로 부적격 인사라고 밝혔다. 그는 김 전 위원장에 대해 론스타 사태의 책임자이자 먹튀 사건을 방조하면서 엄청난 논란을 가져온 당사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론스타 관련 감사원 감사결과 보고서에도 김석동 주의 촉구가 적시돼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전 정권의 무능과 관치에 짓눌려 온 금융권에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을 구축해 경제 전반에 신선한 활력을 제공해야 할 금융위원장의 역할에 역행하는 인사라며 오늘 언론 보도가 오보이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언론을 통해 새 정부 금융위원장에 김 전 위원장을 기용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김 전 위원장은 기획재정부의 전신 격인 재정경제부에서 금융정책국장 등을 지내고 이명박 정부 금융위원장을 지낸 금융정책통으로 꼽힌다. 여권 소식통들은 김 전 위원장이 가계부채 문제에 대처하고 재벌개혁과 노동개혁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시스템 리스크를 관리할 전문성을 갖춰 유력후보군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012년 금융위원장 당시 론스타가 지배하던 외환은행의 매각을 승인한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로부터 강력한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의 경우 지난달 13일 김 전 위원장이 새 정부의 경제정책 사령탑으로 거론되자 김 전 위원장은 2012127일 론스타가 지배하던 외환은행의 매각을 승인함으로써 산업자본으로서 불법적으로 외환은행을 지배하고 있던 론스타의 한국 탈출에 협조한 당사자라고 비판했다.

금융정의연대도 지난달 17일 김 전 위원장이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이라면서 “201111월 궁지에 몰린 론스타를 위해 단순 매각명령을 내려 론스타가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챙겨 47천억을 먹튀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Copyright ⓒ KS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증권신문(http://www.ks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속보] 법원, 박근혜 추가 구속영장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진출 막는 '
12일 주목된 공시
KT 황창규, 실적추락·케이뱅크까지.
강경화 "한강, NYT 기고문 역사인
11일 주목된 공시
대우건설, 계속되는 악재 '매각 적신
위기의 하이트진로, 돈줄 쥔 소주사
김명수 “대법관회의 통해 사법부 블랙
12일 코스피 16.60P 상승 24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2-1 삼도빌딩 402호 | Tel 02-761-4282~3 | Fax 02-780-137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호
회장: 권영우 | 부회장 송인보 김남훈 | 대표 국문호 | 주필 김흥업 | 고문 김원준, 윤충, 유우종, 황재하 | 편집국장 최남일 | 편집책임 홍석현
Copyright 2005 (주)한국증권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