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현대차
2017.10.18 수 18:11
> 뉴스 > 경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검은 머리 외국인 국적 '논란'
미 하와이 태생으로 영문명 '조 에밀리 리'...애국강조하면서 실제는 검은머리 외국인
[0호] 2017년 06월 12일 (월) 11:45:04 도주혁 인턴기자 ehwngur95@daum.net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검은머리 외국인이라며 국적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외교부 장관에 내정된 강경화 UN 사무총장 정책특별보좌관의 자녀 이중국적 문제가 논란이 된 가운데 한진그룹은 조양호 회장의 막내딸인 조 전무의 국적이 논란이다. 

조 전무는 지난 1983 년 8 월 미국 하와이주에서 태어나 미국 시민권을 획득했다. 미국명은 '조 에밀리 리(Cho Emily Lee)'이다.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시스템 다트에 조 전무는 정석기업 대표이사, 한진관광 대표이사, 싸이버스카이 사내이사,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 이름 모두 '조 에밀리 리'로 등재되어 있다. 반면 대한항공 사업보고서에는 조에밀리리 대신에 조현민으로 기재되어 있다.

최근 모 매체에서 조 전무의 국적 논란과 관련해 하와이주 태생인 것을 두고 원정출산이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했다.

이 매체는 애국 마케팅을 강조하면서 국민들로부터 수익을 벌어들이고 있는 대기업 총수의 차녀가 미국시민권을 가진 검은 머리 미국인이라는 것은 논란의 여지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경제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대한항공의 경우 매년 3.1절, 8.15 광복절 전후나 올림픽‧월드컵 시즌 때 자사 마크인 태극과 우리나라 국기인 태극기를 강조하는 등 애국 마케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을 강조하면서 국민들로부터 수익을 벌어들이고 있는 대기업 총수의 차녀가 미국 시민권을 가진 검은 머리 미국인이라는 것은 논란의 여지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한진 측은 대응을 자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Copyright ⓒ KS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주혁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증권신문(http://www.ks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속보] 법원, 박근혜 추가 구속영장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진출 막는 '
12일 주목된 공시
KT 황창규, 실적추락·케이뱅크까지.
강경화 "한강, NYT 기고문 역사인
11일 주목된 공시
대우건설, 계속되는 악재 '매각 적신
위기의 하이트진로, 돈줄 쥔 소주사
김명수 “대법관회의 통해 사법부 블랙
12일 코스피 16.60P 상승 24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2-1 삼도빌딩 402호 | Tel 02-761-4282~3 | Fax 02-780-137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호
회장: 권영우 | 부회장 송인보 김남훈 | 대표 국문호 | 주필 김흥업 | 고문 김원준, 윤충, 유우종, 황재하 | 편집국장 최남일 | 편집책임 홍석현
Copyright 2005 (주)한국증권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