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재테크 포인트] 美증시 강한 탄력
[금주의 재테크 포인트] 美증시 강한 탄력
  • 한국증권신문
  • 승인 2003.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테크 시장의 최대관심사는 서머랠리가 과연 올 것인가 여부다. 특히 국내 증시보다 미국증시에서 이와 관련된 논란이 거세지는 것은 여름휴가철을 앞둔 데다 그동안 미국증시가 꾸준히 상승해 왔기 때문이다. 미국증시를 조금 길게 보면 지난해 3ㆍ4분기 미국기업들의 실적이 발표된 이후 추세적으로 상승국면이 지속되고 있다. 지금까지 다우존스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2천포인트, 3백포인트 이상 상승해 지난 2000년 이후 3년만에 서머랠리가 재현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높게 해주고 있다. 현재 뉴욕 월가에서는 낙관론과 신중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무엇보다 증시의 기초여건이 개선되고 있는 점이 낙관론의 근거다. 미국경기는 올들어 발표된 모든 경제지표중에서 나쁘지 않은 지표가 나쁜 지표보다 약 3배가 많을 정도로 회복국면에 놓여 있다. 미국기업들의 실적도 지난해 3ㆍ4분기 이후 개선되고 있는 추세다. 반면 신중론자들은 경기적인 면에서 고용사정이 아직 개선되지 않고 있는 점에 주목한다. 민간소비의 회복이 불투명하고 경제외적으로 불확실한 변수가 많기 때문에 성급한 서머랠리에 대한 기대는 경계해야 한다는 시각이다. 앞으로 미국증시는 어떻게 될 것인가. 일단 미국의 연방기금금리는 41년만에 최저수준일 뿐만 아니라 시중부동자금이 많은 상태다. 최근 들어서는 미국 내에서도 부동산 시장의 거품론이 고개를 들면서 거품 해소와 경기부양 차원에서 시중 부동자금을 증시로 유입시키는 정책이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증시여건면에서는 경제지표가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데다 미국기업들의 실적도 지난해 3ㆍ4분기와 4ㆍ4분기에 각각 7%, 12% 증가한데 이어 올 1ㆍ4분기에는 13%로 증가폭이 늘어나는 추세다. 정책적인 면에서는 부시 행정부가 내년에 있을 대통령 선거를 겨냥해 모든 경제정책의 역량을 경기회복과 국민들의 생활안정에 두고 있는 것도 증시 입장에서는 앞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올들어 증시에 악재로 작용해 왔던 달러화 약세 유도정책에 대해서도 예상을 뒤엎고 부시 대통령이 강한 달러정책을 재천명함에 따라 증시에서 자본이탈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있다.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그린스펀 의장도 미국경제의 디플레이션 가능성을 일축함에 따라 경기회복에 대한 확신을 더해주고 있다. 마지막으로 일반투자자들이 지난 3년간 증시침체로 이제는 주가가 살아날 때도 되지 않았느냐는 낙관적인 심리를 바탕으로 개인들의 주식투자비율이 높아지면서 증시저변이 확대되고 있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결국 이런 점을 감안하면 이번에는 신중론보다는 낙관론에 무게가 쏠리고 있는 것이 뉴욕 월가의 지배적인 분위기다. 국내 증시는 어떻게 될 것인가. 최근들어 미국증시와의 동조화 추세가 되살아나는 점을 감안하면 일단 미국 주가가 상승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국내증시의 분위기를 호전시키는데 상당한 효과를 주고 있다. 현재 국내에는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는 시중부동자금이 3백80조원이 넘는다. 다행인 것은 노무현 대통령이 취임 1백일을 기해 국정운용기조를 `경제살리기`로 전환하고 있는 데다 그동안 부동산 시장에 몰려있는 시중자금을 증시쪽으로 유입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투자설명회(IR)` 활동에 나서고 있다. 다만 경기나 기업실적면에서 미국만큼 뚜렷하게 개선되지 않고 있는 데다 카드채를 비롯해 경제주체들의 현금흐름(cash flow)상 문제가 언제든지 불안요인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으나 분위기가 개선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앞으로 국내증시는 기조적으로 완만한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나 주가변동폭은 클 것이라는 시각에 무게가 쏠리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