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 대표 출마선언...“‘희망의 내일’로 바꿀 수 있다면 다 내던지겠다”
이재명, 당 대표 출마선언...“‘희망의 내일’로 바꿀 수 있다면 다 내던지겠다”
  • 강영훈 기자
  • 승인 2024.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사니즘’이 바로 유일한 이데올로기...‘당원 중심 대중정당’으로 변화, 지역당 합법화 도입”

[한국증권신문_강영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0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민주당중앙당사서 8·18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0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민주당중앙당사서 8·18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0일 “‘절망의 오늘’을 ‘희망의 내일’로 바꿀 수 있다면 제가 가진 무엇이라도 다 내던지겠다”며 민주당 8·18 전당대회 대표직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민주당중앙당사에서 개최한 당 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에서 “상상하기 힘든 비극적 사건·사고들이 끊이지 않고 먹고 사는 일에 온 신경을 기울여야 할 정도로 민생경제가 파탄났는데, 그 누구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또 이 전 대표는 “모든 국민이 안전하고 평화로운 환경서 충분한 기회를 누리고, 희망을 가지고 새 생명과 함께 행복을 누릴 수 있게 하는 것이 바로 국가의 역할, 정치 책무”라며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 ‘먹사니즘’이 바로 유일한 이데올로기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성장 회복과 지속 성장이 곧 민생이자 ‘먹사니즘’의 핵심”이라며 “국민 다수가 출생을 포기하고 자살률이 세계 최고일만큼 희망과 미래가 없는 이 현실을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생에너지와 과학기술 중심 신문명 시대는 위기이자 동시에 기회”라며 “외면하면 도태 위험에 시달리는 추격자가 되겠지만, 능동적 적극적 대응으로 무한한 기회를 누리는 선도자가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전 대표는 “기업과 국가가 혁신을 위해 2인 3각으로 움직여야 한다”며 “안타깝게도 우리는 AI인재들이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는데, 기술인재 양성에 더 과감히 투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에너지 대전환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재생에너지의 생산과 공급시스템을 갖춰 ‘에너지 고속도로’, 즉 인공지능 기반의 지능형 전력망을 건설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신기술을 통한 생산성 향상으로 “일자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기존 복지제도의 한계가 드러날 것”이라며 “기본적인 삶과 적정 소비를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출생기본소득, 기본주거, 기본금융 등을 점진적으로 시행해야 하고 에너지·통신 등 분야도 기본적 이용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외교·안보 이슈에 대해서는 “외교 목적은 국익”이라며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되는 외교가 되기 위해 국익 중심 실용적 접근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당 발전 방향과 관련해서는 “민주당 주인은 250만 당원 동지들”이라며 “‘당원 중심 대중정당’으로 더 큰 변화, 확실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의 힘은 당원의 힘에서 나온다”며 “당원들이 더 단단하게 뭉쳐 다음 지방선거서 더 크게 이기고 다음 대선도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역당 합법화와 후원제도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마지막으로 “지난 1월 살인테러미수 사건 후 남은 생은 하늘이 준 ‘덤’이라 여기고, ‘오직 국민과 나라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또 다른 칼날이 저를 향한다고 해도 결코 두려워하거나 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제나 그랬듯 새로운 길 위서도 항상 여러분 옆에 있겠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기회로 바꿔낼 힘도, 절망적 현실을 희망찬 내일로 바꿔낼 힘도 모두 우리 당원과 국민 속에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이날 8·18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 출마선언문은 정치권에서 ‘대선 출마 선언문’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