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그룹 송영숙 회장 “경영일선 물러나 전문경영인 체제 지원”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 “경영일선 물러나 전문경영인 체제 지원”
  • 허홍국 기자
  • 승인 2024.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최대주주와 ‘일부 지분 주식매매계약·의결권공동행사약정’ 체결 입장 표명

[한국증권신문_허홍국 기자]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 © 뉴시스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 © 뉴시스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은 8일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송 회장은 이날 낸 입장문을 통해 “늘 한미를 돕겠다고 하셨던 (한양정밀) 신동국 회장의 대승적 결단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저는 이번 결정을 계기로 경영 일선서 물러나고 한미는 신 회장을 중심으로 전문경영인 체제를 구축해 새로운 한미그룹으로 재탄생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신 회장은 저희에게 가족과도 같은 분”이라며 “임종윤·종훈 사장을 지지하기로 했던 지난번 결정에도, 이번 저와 임주현 부회장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결정에도 모두 감사드리는 게 저의 솔직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또 송 회장은 “한미 지분을 해외 펀드에 매각해 한미의 정체성을 잃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판단과 한미 다음 세대 경영은 전문경영인이 맡고 대주주들은 이사회를 통해 이를 지원하는 선진화된 지배구조로 가야 한다는 판단을 최근 신 회장께서 내리시고 저희에게 손을 내미신 것으로 안다”며 “신 회장과 대주주 가족이 힘을 합쳐 더욱 발전된 한미의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한미사이언스는 지난 3일 개인 최대주주인 한양정밀 신 회장이 송 회장과 임주현 부회장 일부 지분을 매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총 6.5%, 444만4187주), 공동으로 의결권을 행사하는 약정 계약(의결권공동행사약정)을 체결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