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신세계와 협력…매출 3천억 증가 기대”
CJ대한통운, “신세계와 협력…매출 3천억 증가 기대”
  • 문장훈 인턴기자
  • 승인 2024.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문장훈 인턴기자] 대신증권은 14일 CJ대한통운에 대해 신세계 그룹과 물류 협력을 추진하며 약 3천억원의 매출 증가를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 및 목표주가 17만 5,000원을 유지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최근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C-Commerce)에 대한 소비자 불만 및 규제 움직임으로 중국발 직구 물량 성장에 대한 우려로 주가는 하락했으나, 신세계 그룹과의 물류 협력으로 성장 기대는 유효하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신세계 그룹과 물류 협력을 추진하며 G마켓과 SSG.com의 물류를 CJ대한통운이 위탁 운영 및 배송까지 전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세계 계열의 G마켓의 스마일 배송 물량은 월 250만건, SSG.com의 새벽 배송 및 쓱배송 물량은 월 200만건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연간 배송 물량은 약 5,500만건에 달할것으로 추정되며, 지난해 동사의 택배 처리량 약 16억건을 기준으로 볼 때 약 3.4%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신세계 그룹은 이마트 산지 농산물 매입 등도 CJ대한통운에 위탁하는 방안을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트의 산지 농산물 매입 물량이 더해질 경우 신세계 그룹 관련 물량은 연간 최대 1억건까지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