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전지훈련 중 음주 여자 피겨 선수 2명, 국대 자격 임시 정지
해외 전지훈련 중 음주 여자 피겨 선수 2명, 국대 자격 임시 정지
  • 한상설 기자
  • 승인 2024.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한상설 기자]

대한빙상경기연맹 로고 © 대한빙상경기연맹
대한빙상경기연맹 로고 © 대한빙상경기연맹

해외 전지훈련 중 술을 마시다 적발된 여자 피겨 스케이팅 선수 2명의 국가대표 자격이 임시 정지됐다.

11일 대한빙상경기연맹 등에 따르면 여자 싱글 성인 국가대표 선수 2명이 지난달 이탈리아 바레세서 진행된 국가대표 전지훈련 기간 도중 숙소서 여러 차례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자체 조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혀내고 해당 선수들의 국가 대표 자격을 임시로 정지했다.

음주는 훈련 지침상 금지하고 있고, 술이 만취해 소란이나 난동을 피우지 않더라도 징계는 받을 수 있다.

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훈련 기간 여자 선수 숙소를 방문한 남자 선수도 국가대표 자격을 정지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달 중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이들 징계 수위를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