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 “하반기 수소 발전에 주목”…목표주가↑
두산퓨얼셀, “하반기 수소 발전에 주목”…목표주가↑
  • 문장훈 인턴기자
  • 승인 2024.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문장훈 인턴기자] NH투자증권은 11일 두산퓨얼셀에 대해 글로벌 수소 사업자들의 수요 증가 기대감을 반영하여 목표주가에 반영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2만 7,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최근 전력 수요 증가 및 미국 중심으로 연료전지 수요 기대감으로 동종업계 기업들의 밸류에이션 상향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일반수소 발전시장(연간 1,300GWh  규모)이 매년 1회 실시되면서, 국내 연료전지 시장은 170~180MW  규모의 시장이 매년 형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신규 연료전지사업 관련 낙찰자 선정은 8~9월로 예상된다. 두산퓨얼셀은 60% 이상의 점유율을 기반으로 100MW 이상의 신규 수주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정수소 발전시장은 6,500GWh 규모로 입찰이 실시된다. 올해 11월 입찰 실시 및 12월 사업자 선정이 예정되어 있다.

회사 개별적으로 원가 절감을 위해, 두산의 전극 사업 자산을 인수하고, 연료전지 내 연료극 및 공기극을 내재화하여, 원가 절감을 시도하는 상황이다. 수소 버스 시장에도 진출 추진할 예정으로, 연료전지 기업인 Ballard  Power와 연계하여 친환경 버스 생산이 목표인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터센터용으로는 백업 전원으로 일부 활용될 수 있으나, 단기 수요 증가 요인은 아닐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시장에서는 일반수소 및 청정수소 입찰 시장을 통한 수요 증가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