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서울, ‘장어부터 민어까지’ 여름 특선 코스 출시
롯데호텔 서울, ‘장어부터 민어까지’ 여름 특선 코스 출시
  • 한상설 기자
  • 승인 2024.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한상설 기자]

무궁화 수제 냉면 코스 ‘무궁화의 여름’ 사진 © 롯데호텔앤리조트
무궁화 수제 냉면 코스 ‘무궁화의 여름’ 사진 © 롯데호텔앤리조트

롯데호텔 서울은 오는 8월 31일까지 최고급 보양 식재료를 활용한 여름 특선 메뉴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우선 지난 1979년 문을 열어 국내 특급호텔 한식당 중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무궁화에서는 담백하면서도 진한 육수가 일품인 여름철 별미 수제 냉면 코스 ‘무궁화의 여름’을 선보인다.

국내산 100% 봉평 메밀을 사용해 고소하면서도 쫄깃한 면발이 특징인 무궁화의 평양식 냉면은 한우양지와 뼈를 오랜 시간 우려내 소고기의 깊은 향과 맛을 육수에 담았다.

은은한 숯불향에 달달한 간장 양념의 감칠맛을 살린 언양불고기와 참깨소스로 고소함을 더한 오골계 수란채 등도 든든한 보양식 한 상을 완성한다. 6가지 메뉴로 구성된 무궁화의 여름 코스 가격은 16만 원이다.

중식당 도림은 궁중 수라상서 으뜸으로 꼽히기도 했던 민어와 단백질과 비타민, 무기질 등이 풍부하게 함유된 농어 등으로 요리한 메뉴를 선보인다.

도림 시그니처 메뉴 불도장은 중국 황제들의 장수 비결로 손꼽히는 사슴 힘줄을 추가해 영양의 깊이를 더했다. 전복, 오골계 알 등 여덟 가지 진귀한 식재료가 들어간 팔진 냉면은 시원하고 새콤한 맛의 육수에 땅콩소스가 더해져 더위에 잃어버린 입맛을 돋운다. 6가지 코스 요리가 제공되는 런치 가격은 23만 원, 7코스 디너는 28만 원이다.

일식당 모모야마에서는 여름 보양식으로 인기가 높은 장어와 산지 직송의 자연산 해산물로 구성한 코스를 준비했다. 깔끔한 맛의 갯장어 맑은 국, 장어 전복 솥밥 등 다채로운 장어 요리를 비롯해 한우 토마토 샤부샤부까지 더운 여름을 거뜬하게 보낼 수 있는 10가지 메뉴로 구성됐다.

일본 고급 코스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모모야마 여름 특선 코스 가격은 30만 원이다. 상기 요금은 모두 세금 및 봉사료 포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