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포항 영일만 석유·가스 매장 첫 국정브리핑
윤석열 대통령, 포항 영일만 석유·가스 매장 첫 국정브리핑
  • 강영훈 기자
  • 승인 2024.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후 ‘처음’...“140억 배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동해 가스전 300배 규모”

[한국증권신문_강영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관련 국정브리핑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뉴스룸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관련 국정브리핑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뉴스룸

윤석열 대통령은 3일 “포항 영일만 앞바다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관련해 취임 후 첫 국정브리핑을 열고 “최근에 최대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국민 여러분께 이 사실을 보고드리고자 한다”고 이 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1966년부터 해저석유 가스전 탐사를 꾸준히 시도해왔고, 그 결과 90년대 후반에 4500만 배럴 규모의 동해 가스전을 발견해 2021년까지 상업 생산을 마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에 들어와 지난해 2월 동해 가스전 주변에 더 많은 석유 가스전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하에 세계 최고 수준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업에 물리 탐사 심층 분석을 맡겼다”고 했다.

이번 물리탐사 결과에 대해서는 “이는 90년대 후반에 발견된 동해 가스전의 300배가 넘는 규모이고, 우리나라 전체가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최대 4년을 넘게 쓸 수 있는 양이라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심해 광구로는 금세기 최대 석유 개발 사업으로 평가받는 남미 가이아나 광구의 110억 배럴보다도 더 많은 탐사 자원량”이라며 “석유·가스전 개발은 물리 탐사, 탐사 시추, 상업 개발의 세 단계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는 실제 석유와 가스가 존재하는지, 실제 매장 규모는 얼마나 되는지 확인하는 탐사 시추단계로 넘어갈 차례”라며 “최소 5개 시추공을 뚫어야 하는데 1개당 1000억 원이 넘는 비용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은 “오늘 산업통상자원부에 동해 심해 석유 가스전에 대한 탐사시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