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미 푸드페스티벌 푸디랜드서 ‘쌈앤볼’ 팝업 부스 전개
CJ푸드빌, 미 푸드페스티벌 푸디랜드서 ‘쌈앤볼’ 팝업 부스 전개
  • 한상설 기자
  • 승인 2024.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한상설 기자]

‘쌈앤볼’ 미 푸디랜드 부스 전경 © CJ푸드빌
‘쌈앤볼’ 미 푸디랜드 부스 전경 © CJ푸드빌

CJ푸드빌은 지난 10일부터 사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서 열린 푸드페스티벌 푸디랜드(FOODIELAND)서 ‘쌈앤볼(가칭)’ 팝업 부스를 전개하고 한국의 식문화를 알렸다고 밝혔다.

쌈앤볼은 CJ푸드빌이 지난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사내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한 브랜드다.

이번 푸디랜드 참여는 쌈앤볼 현지 소비자 반응을 테스트하기 위해 마련됐다. 다만 사업화 및 브랜드 론칭은 미정이다.

푸디랜드는 미국 16개 도시서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푸드 페스티벌로 약 200만명이 방문하는 최대 규모의 행사다. CJ푸드빌은 푸디랜드 방문객들은 음식 트렌드에 민감하고 새로운 음식에 대한 수용도가 높은 만큼 이번 참여가 브랜드 정교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쌈’과 ‘볼’을 조합한 브랜드명에는 한국 고유 식문화인 ‘쌈’을 미국의 대중적인 식사 형태인 ‘볼(Bowl)’에 접목한 메뉴를 선보인다는 뜻을 담았다.

쌈앤볼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의 쌈 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BBQ 볼’을 선보였다. 불고기, 닭갈비, 갈비찜 등 불맛이 살아있는 한국식 양념 바비큐를 채소, 곡물, 소스와 함께 제공해 건강하고 든든한 한 끼를 완성했다. 채식 수요를 반영해 고기 대신 두부볼 메뉴도 마련했다.

CJ푸드빌 쌈앤볼 관계자는 “쌈앤볼은 한국 고유 정통 식문화가 해외서 어떻게 가치있게 확산될 수 있는지를 고민한 결과 탄생한 브랜드”라며 ”국내서는 사내 직원들과 한국에 거주중인 교환 학생들을 대상으로 여러 차례 테스트를 진행했고 이번 행사는 현지 소비자 반응을 테스트하고자 참여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