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유도단, ‘제3회 양평 몽양컵 전국유도대회’서 은메달 3·동메달 1 획득
마사회 유도단, ‘제3회 양평 몽양컵 전국유도대회’서 은메달 3·동메달 1 획득
  • 한상설 기자
  • 승인 2024.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증권신문_한상설 기자]

(사진 왼쪽 첫 번째) 김화수 선수, (오른쪽 첫 번째) 김재범 감독. © 한국마사회
(사진 왼쪽 첫 번째) 김화수 선수, (오른쪽 첫 번째) 김재범 감독. © 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 유도단이 지난 15일 경기도 양평군서 개최된 ‘제3회 양평몽양컵 전국유도대회’에서 총 4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유도명가’로서 자존심을 세웠다.

마사회 소속 김화수(-60kg), 안준성(-81kg), 이성호(-90kg) 선수가 은메달을, 이문진(-90kg)선수가 동메달을 각각 목에 걸었다.

김화수 선수는 1회전서 김진석(코레일)선수를 상대로 발뒤축걸기 절반승을 거둔 후 2회전서 전승우(세종특별자치도)에 허벅다리걸기 절반패를 내어주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안준성 선수는 준결승서 장성훈(포항시청)에 팔가로꺾기 한판승을 거뒀지만 결승에서 이상준(양평군청)선수의 허벅다리걸기 한판 패를 당하며 아쉽게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이성호 선수는 뛰어난 경기 운영력을 선보이며 결승에 진출했지만 김종훈(양평군청)선수에게 지도 3개를 내어줘 은메달에 머물렀다.

이문진 선수도 김정수(코레일)에게 발뒤축걸기 절반과 누르기 한판승으로 준결승에 진출했지만 김종훈(양평군청) 선수에 아쉽게 패하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마사회 유도단 김재범 감독은 “올 봄 선수들이 부상을 심하게 겪어 지난 4월에 있던 실업대회는 출전을 취소했었는데, 악조건 속에서도 선수들이 회복과 훈련에 최선을 다하고 우수한 경기력을 보여줘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